TSMC, 대만 가오슝에 6~7나노 반도체 공장 건설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9-13 16:04
TSMC 증설 가속페달...가오슝시에 적극적 행보 "차이잉원 대만 총통 공세에 TSMC 마음 바뀌어"

[사진=TSMC 누리집 갈무리]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대만에도 반도체 칩 생산기지를 증설할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수급난 속 반도체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13일 대만 자유시보는 소식통을 인용해 TSMC가 대만 가오슝시에 반도체 웨이퍼 생산라인 2개 설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TSMC가 가오슝에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TSMC는 애초 가오슝시를 생산기지 부지에서 제외했었지만 최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적극적인 '공세'에 마음이 바뀐 것 같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오슝에 신규 건설하는 공장은 12인치 웨이퍼 생산라인으로, 공사는 총 2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1기 공장에서 6나노(㎚·10억분의 1m)와 7나노 웨이퍼를 월 4만장 생산하고, 2기 공장에선 28나노와 22나노 웨이퍼를 월 2만장씩 각각 출하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 1기 공정은 2024년 완공해 2025년부터 양산에 돌입하게 된다. 

다만 이와 관련해 TSMC는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여러 요인을 고려해 공장 위치를 선정할 것이다. 신주, 타이중, 가오슝 등 지역을 모두 고려하고 있다"고만 우회적으로 대답했다고 대만시보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TSMC는 모든 증설 계획이 확정되면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자유시보는 TSMC의 웨이퍼 공장 증설 소식은 이미 시장에선 기정 사실화하는 분위기라며 이에 주변 집값과 땅값이 급등했다고 지적했다. 

TSMC는 최근 첨단 반도체 공정 생산 능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5나노 공정을 타이난 공장에서 가동했으며, 내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는 3나노 공장도 타이난에 짓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주에도 120억 달러를 투자해 5나노 공장 건설에 나섰다. 이 밖에 독일과 일본, 미국 추가 지역 투자도 검토 중이다.

대만에도 공장 설립을 예고한 바 있다. TSMC는 앞서 신주와 타이중에 2나노 공장을 증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올해 타이중이 위치한 대만 중부에 발생한 심각한 가뭄으로 15A 공장의 용수 공급에 차질을 빚자 업계에는 TSMC가 타이중이 아닌 가오슝에 두 번째 2나노 공장을 세운다는 소문이 지난 6월 돌기도 했다. 이에 대만의 국회 격인 입법원 부원장까지 나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타이중의 공장 설립을 요청한 바 있다. 

TSMC가 이런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는 것은 반도체 수요 급증에 따른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 때문이다. 많은 기업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반도체 수급에 심각한 차질을 빚고 있다. TSMC도 고객사 물량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올해 시설 투자 등 자본 지출에 300억 달러를 쓰기로 했다. 당초 250억~280억 달러(약 29조~32조원) 수준에서 크게 상향 조정한 것이다. 

또 지난 10일엔 공장 신설에 들어가는 막대한 투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고자 10억 달러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만기 10년에 이자율은 3.1%로 무담보다.  TSMC가 대규모 회사채를 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TSMC는 대만(10억 달러)과 미국(80억 달러)에서 무담보 채권을 발행하는 안건을 결의하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