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NS에 사전신청 완료 및 친구 공유 인증 이어져
  • 조건 없는 연 2% 토스뱅크통장에 뜨거운 반응

[사진=토스뱅크 제공]

제3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정식 출범 전 사전신청을 접수한 지 사흘 만에 신청자 수 50만명을 돌파했다.

13일 토스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사전 신청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 오전 처음 사전신청을 받기 시작한 이후 하루도 지나지 않아 3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이용자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온라인 SNS 상에도 사전신청 완료 및 친구 공유 인증 사진이 올라오며 뜨거운 반응을 그대로 드러냈다. 특히 수시 입출금 통장임에도 ‘조건 없는 연 2%’ 금리를 제시한 토스뱅크통장에 대한 놀라움을 드러내는 경우가 많았다.

토스뱅크 측은 "시간당 약 7000여명이 신청한 셈"이라며 "그동안 기대와 함께 토스뱅크의 출범을 기다려주신 고객들에게 새로운 뱅킹 서비스를 먼저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사전신청 접수에 나섰는데 기대 이상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카드 역시 파격적인 디자인과 혜택으로 관심을 얻었다. 토스뱅크카드는 전월 실적 조건 없이 매 시즌마다 고객의 소비 패턴에 따라 합리적인 혜택을 엄선해 제공하는 체크카드다.

토스뱅크 사전신청은 만 17세 이상 토스 사용자라면 누구나 토스 앱의 홈 화면 배너 또는 전체 탭의 ‘토스뱅크 사전신청' 페이지에서 진행할 수 있다. 사전신청자 대상 통장 개설과 체크카드 신청 등 서비스 오픈은 이달 하순부터 순차적으로 토스 앱 알림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사전신청 페이지를 친구에게 공유하면, 자신의 서비스 개시 순서가 빨라진다. 대출 서비스 신청 역시 10월 토스뱅크 정식 출범 전 사전신청자에게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빠른 사전신청 속도를 보면서 새로운 뱅킹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더 많은 고객을 1금융권으로 포용하며 고객에게 가장 편리하고 좋은 서비스를 차별없이 제공한다는 토스뱅크의 방향성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