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51.12%, 이낙연 27.98% 득표율

11일 호텔인터불고 대구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후보 캠프 제공]



11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경선 투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1.12%(5999표)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충청지역에 이어 과반 이상의 득표율을 얻으며 3연승에 성공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7.98%(3284표)를 얻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14.84%(1741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3.60%(423표), 김두관 의원 1.29%(151표), 박용진 의원 1.17%(137표) 순으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 대구·경북 선거인 수 1만6170명 중 투표자 수는 1만1735명으로, 투표율은 72.57%였다.

이에 충청지역과 대구‧경북지역을 합친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3.88%(2만7046표), 이 전 대표 28.14%(1만4125표), 추 전 장관 8.69%(4360표), 정 전 총리 6.24%(3134표), 박 의원 2.09%(1048표), 김 의원 0.97%(485표)다.

이 지사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경선은)당 세력과 관련해 무시할 수 없는 측면도 있었고 추미애 후보가 다른 때 보다 (표를) 많이 받으신 것 같다. 그래도 기대했던 지지를 보여주셨다”며 “아직 일정이 많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최선을 마지막까지 하겠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는 12일 열리는 슈퍼위크에 대해서는 “결과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기대를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걱정했던 거보다 조금 더 나았다”며 “그러나 아직 많이 부족하다. 남은 일정동안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고향인 대구에서 힘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일단 제가 3위로 올라서며 종합 순위가 바뀌었다. 내일 슈퍼위크와 강원 경선이 진행되기 때문에 조금 더 탄력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아무래도 지역 출신인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이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며 “내일(강원) 경선에서는 충청권과 대구·경북보다 나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강원에서 4번째 순회 경선을 진행하고, 64만명이 참여하는 1차 슈퍼위크, 국민선거인단 투표결과도 이날 공개한다. 이에 이 지사가 1차 슈퍼위크에서도 승기를 잡아 ‘본선직행’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