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마감] 스가 퇴임 랠리 계속...일본 증시 하루 만에 반등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9-10 17:03
미·중 정상 '깜짝' 통화에...中상하이종합, 7개월 만에 3700선 회복
 

아시아증시 마감 [사진=로이터]

10일 아시아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일본 증시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이날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3.65포인트(1.25%) 올린 3만381.84로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 지수도 26.72포인트(1.29%) 상승한 2091.65에 장을 닫았다. 

지난 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힌 이후 일본 증시는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새로운 정권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는 것.

중국 증시도 연일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98포인트(0.27%) 상승한 3703.11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종합지수가 3700선을 돌파한 건 2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3.34포인트(0.50%) 오른 1만4771.87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지수는 10.07포인트(0.31%) 상승한 3232.01로 장을 닫았다.

이날 미·중 정상들의 깜짝 통화와 금융시장 개방 조치가 호재로 작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7개월여 만에 '깜짝' 전화 통화를 갖고 미·중 갈등 현안을 논의했다.

중화권 증시도 강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0.24포인트(0.98%) 올린 1만7474.57로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2% 상승한 2만6183.71에 장을 닫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