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이자상환 유예 고민 중...기업부채도 걱정"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9-10 17:05
만기연장은 추가 연장 가닥 대출 추가규제 추석 후 마련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위원장-금융지주회장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코로나대출 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대한 추가 연장 여부를 더 고민해 다음주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대출만기 연장 조치는 추가 연장하기로 사실상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가계대출 추가 규제 대책은 추석 이후에 내놓겠다고 말했다. 기업부채 급증세에 대한 우려도 내놨다.

고 위원장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회동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회장들과)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자상환 유예는 여러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운 상황이니 연장하자는 의견과 부실 가능성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고 위원장은 "다음주 방안을 발표하기 전까지 생각해보겠다"며 "이자상환 유예를 연장한다면, 지난 4월 금융위가 발표한 연착륙 방안과 관련해 다른 방안이 더 있는지를 포함해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서는 대출 만기연장 조치는 추가 연장하더라도 이자상환 유예는 부실 이연 방지를 위해 종료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었다.

가계부채 폭증세를 잡기 위한 추가 규제 대책은 추석 이후 내놓겠다고 했다. 그는 "현재 실무적으로 20~30개 세부 항목에 대해 면밀히 분석 중"이라며 "추석 이후 상황을 보면서 추가 보완대책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기업부채 급증세에 대한 우려도 내놨다. 고 위원장은 "기업부채도 걱정해야 한다"며 "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신용 비율이 103%를 넘었을 텐데, 기업신용 비율은 110%가 넘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별 금융회사 입장에서도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회장들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금융위가 온라인 금융플랫폼에 금융소비자보호법 적용을 강화한 데 대해선 '동일 기능, 동일 규제' 원칙하에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핀테크 육성에 대한 금융위 정책을 수정한 게 아니다"며 "그간 해오던 육성 정책은 계속 이어갈 것이며, 다만 소비자 보호, 금융안정 차원에서 '동일 기능, 동일 규제' 원칙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