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산업용 가스 제조 및 판매 회사인 에어프로덕츠와 손잡고 수소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사옥에서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김교영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국내 수소상용차 보급 확대를 목표로 현대차의 수소트럭 차종별 출시 일정과 연계해 에어프로덕츠 코리아에서 운영하는 산업용 가스 운반 차량 전량을 수소 기반 차량으로 전환한다. 또한 수소 특장 차량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는 △수소트럭 개발·공급 및 사후관리 지원 △탱크로리 등 산업용 가스 운반 특장차 개발을 담당한다. 에어프로덕츠는 △국내 운영 중인 가스 운반 차량 전량 수소차 전환 △향후 액화수소충전소 공급망 구축을 검토해 수소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유 본부장은 "글로벌 산업용 가스 제조 및 판매 기업인 에어프로덕츠 코리아와 수소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 간의 협력이 지속되고 수소 밸류 체인 활성화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9월 9일 서울 강남구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사옥에서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왼쪽 두 번째), 김교영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수소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