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美서 420억원 규모 전력망 수주…"LA올림픽 인프라 구축"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9-08 09:18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잇달아 수주에 성공하며 북미 시장 장악력을 키우고 있다. 회사는 앞으로 늘어나는 현지 전력 인프라 수요를 적극적으로 공략할 방침이다.

대한전선은 미국 캘리포니아 전력회사로부터 420억원 규모의 전력 인프라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오는 2028년 개최 예정인 LA올림픽을 앞두고 급증하는 전력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LA 지역에 275kV급 초고압 지중전력망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이 올해 미국에서 올린 수주고는 1900억원으로 증가했다. 특히 4월 이후에만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뉴욕 등에서 10건이 넘는 프로젝트를 새로 수주했다.

업계에서는 대한전선이 단순히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을 넘어 6만9000~27만5000V 초고압 케이블, 중·저압, 가공선 등 미국 시장에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성과도 함께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미국 정부는 노후 전력망 교체,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통해 현지 전력 인프라 수요를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달 미국 상원을 통과한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예산안에도 730억 달러(약 84조8260억원) 규모의 전력망 개선안이 포함돼 앞으로 관련 산업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추가 수주 기회를 확보할 방침이다. 현지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광통신, 해저 케이블 등 수출 품목을 늘리고 안정적인 사업 확대로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대미(對美) 초고압 케이블 수출 물량 중 85%를 대한전선이 공급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주 본부를 중심으로 동·서부 지사가 사전 마케팅 활동, 기술 지원을 통해 고객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 게 성과의 배경”이라며 “탄탄한 네트워크와 영업력을 기반으로 주요 공급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들이 미국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사진=대한전선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