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20만㎞ 주행으로 56만1223.08㎏CO2e 탄소배출 저감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기후위기 문제의식을 공유하기 위해 전개한 안전 캠페인 '리차지(Re:Charge)'가 약 35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안전한 사회 만들기에 기여하고자 볼보차코리아가 매년 전개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올해는 '도로 위 안전을 넘어 지구의 안전'을 주제로 기획됐다. 캠페인에는 심리테스트 사이트 '푸망'과 티맵 모빌리티 내비게이션 'T맵', 반려동물 쇼핑몰 '펫프렌즈' 등이 캠페인 확산에 뜻을 모아 의미를 더했다. 

구체적으로는 환경 문제에 대한 의식 제고를 위해 푸망과 함께 진행한 심리테스트에는 총 25만5687명이 참여했다. 티맵 모빌리티와 공동으로 진행한 친환경 안전운전 서약 이벤트에는 9만7002명이 동참했다. 특히 서약을 마친 참가자들이 급가속·급제동 등을 하지 않고 주행한 거리는 총 420만2204㎞다. 

이밖에도 펫프렌즈와 함께 제작한 친환경 풉백 키트는 총 1000명에게 전달됐다. 물에 녹는 풉백과 자연 분해 가능한 플로깅(산책이나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 봉투로 구성돼 반려동물과 함께 친환경 산책이나 펫플로깅에 동참할 수 있도록 기획된 친환경 특별 패키지다.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안전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신 것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로서 도로 위 안전을 넘어 모두의 안전을 위한 과제들을 고민하고 이를 함께 해결해나갈 수 있는 방안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기후 위기 대응 캠페인 '리차지(Re:Charge)'.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