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접종 사고···경기 평택성모병원, 기한 지난 백신 104명에 접종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9-05 16:09

[사진=연합뉴스]
 

최근 경기도 평택성모병원에서 권고 기한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잘못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서울 고려대구로병원과 울산 동천동강병원에서도 오접종 사례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5일 참고자료를 통해 “평택성모병원에서 냉장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을 이달 2∼3일, 양일간 총 104명에게 접종했다”고 밝혔다.

평택성모병원은 해당 접종자들에게 문자로 오접종 사실을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은 문자에서 “관할 보건소 및 질병청에 즉시 신고했고 질병청의 지시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안전에 대한 우려는 없으나 효과에 대한 판단은 질병청의 결정에 맡기고 재접종 여부도 추후 통보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고려대구로병원과 동천동강병원에서도 오접종 사례가 있었다. 

고려대구로병원의 경우 해동 후 접종 권고 기한이 임박했거나 초과한 백신을 지난달 26∼27일 140여명에게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천동강병원에서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나흘간 총 91명에게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을 접종했다.

질병청은 “지방자치단체, 의료계와 정례 소통을 통해 방지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도록 전달할 것이고, 향후 위탁의료기관 내 유효기간 도래 백신 보유 현황 등에 대해서도 정기적으로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