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원외처방 실적 3279억 1위···우종수 대표 “의약품 주권 지킬 것”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9-01 15:16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 아모잘탄 패밀리, 로수젯 등의 의약품. [사진=한미약품 제공]



한미약품이 4년 연속해 상반기 국내 원외처방 실적 1위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올해 상반기 원외처방액은 의약품 처방 통계 데이터(UBIST) 집계 기준으로 3279억원을 돌파했다.

회사 측은 발기부전 치료제 ‘팔팔·구구’ 등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은 비급여 의약품 매출까지 포함하면 3644억원을 넘어선다는 설명이다.

원외처방이란 병원을 방문한 환자에게 전문의약품을 처방하는 것으로, 의약품 매출을 파악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 신약인 △아모잘탄 △로수젯 △한미탐스 등이 실적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전문의약품 10개 제품 중 국내 제약사가 자체 개발해 상용화한 제품은 자사의 아모잘탄과 로수젯이 유일하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는 “수입 의약품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는 추세지만 독자적 기술을 토대로 의약품 주권을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한미약품은 그간 축적한 역량을 신약 개발에 투자해 K제약 산업의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