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폐자원으로 친환경 에너지 만든다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9-01 09:44
SK에코플랜트, 울산시∙남부발전∙핵융합에너지연구원 등과 ‘플라즈마 기술 활용 청정에너지화 사업’ 추진 위한 MOU 체결
 

SK에코플랜트는 울산시, 한국남부발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GS건설, SK증권, 울산지역 중소기업 등과 ‘플라즈마 기술 활용 청정에너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업운영총괄(왼쪽 일곱번째), (왼쪽 두번째부터) 이창용 SK증권 ESG부문장,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이승우 한국남부발전사장, 송철호 울산시장, 유석재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등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가 연료전지 기술력을 바탕으로 폐자원을 활용해 청정 에너지 생산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울산시, 한국남부발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GS건설, SK증권, 울산지역 중소기업 등과 ‘플라즈마 기술 활용 청정에너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업운영총괄, 송철호 울산시장, 이승우 한국남부발전사장, 유석재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이창용 SK증권 ESG부문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사업추진에 대해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최근 사용량이 급증한 일회용품 등의 폐자원을 원료로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해 수소를 추출하고, 이를 최종적으로 연료전지에 공급해 청정 전력을 생산하는 것이 기본 골자다. 

2024년까지 사업비 총 1600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울산에서 처음 추진되는 폐자원 및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한 16MW급 SOFC 발전사업이다. 폐자원 처리 1일 70톤으로, 3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16MW의 전력을 생산하게 되며, 2022년 실증을 거쳐 2024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약 1400개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 및 약 34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기대되며, 향후 수소경제 에너지 기반 구축 모델로도 추진 가능한 사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업운영총괄은 “기술력을 더욱 고도화해 플라즈마-연료전지 패키지 사업이 폐자원 처리의 경제적∙친환경적 대안으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나아가 해외 수출 기회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