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산공장 소재 지역사회에 기금조성 본격화 시동
시멘트업계가 지역사회와 상생발전 강화에 속도를 낸다.
  
한국시멘트협회는 26일 강원·충북지역 시멘트 생산공장 소재 주변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지역별 '기금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 방안을 마련해 업체별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2월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권성동 의원, 유상범 의원, 엄태영 의원 등 시멘트 생산공장 소재 지역구 국회의원과 250억원 규모의 '지역사회공헌 확대를 위한 시멘트업계의 자발적 기금조성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시멘트 업계는 기금관리위원회를 통해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구체적인 상생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일각에서 제기됐던 시멘트업계의 직접지원에 대한 실효성 논란을 불식시키고 지역사회와 한층 더 밀접한 상생을 실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멘트업계는 지정기부단체인 한국생산성본부(KPC)를 통해 사회공헌규모에 대한 객관적인 인증을 거치고 기금관리위원회 발족 전 선출연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 신속한 기금지원을 위해서다.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지역사회 기금실적을 확인한 후 업체별로 잔여기금을 산정해 KPC 기금통장에 입금한 뒤 투명성과 객관성을 인증받아 오는 11월까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금출연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해붕 한국시멘트협회 전무는 "지역주민 및 지자체 상생협력 프로그램이 지역 각계 각층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다소 시일이 걸리더라도 충분히 숙고한 후 결정했다"며 "시멘트업계는 기금관리위원회의 안정적인 운영 및 향후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역에 다양한 후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C&E는 내달 8일 기금관리위원회 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다. 삼표시멘트, 한일시멘트, 한일현대시멘트, 아세아시멘트, 성신양회, 한라시멘트 등도 협의를 진행 중이다. 
 

[사진=한국시멘트협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