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 성과 낼 수 있도록 공사 역할 다해야"

[사진=LH 제공]


LH는 상반기 동안의 정책실적 및 하반기 주요 중점추진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CEO주재 '2·4대책 하반기 추진점검 회의'를 26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하반기에 개최되는 첫 회의로,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등 2·4대책의 사업별 추진목표를 전사적으로 공유하고 연말 정책성과 달성을 위한 세부 실행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2·4대책 발표이후 상반기에는 총 6차례에 걸쳐 116곳, 13만1000가구 규모의 도심사업 선도후보지가 발표됐다. 지속적인 사업후보지 발굴을 위해 LH에서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등 4개 주요 도심사업에 대해 수도권 및 5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대국민통합공모를 시행 중이다.

새롭게 도입된 도심사업 시행을 위해 '공공주택 특별법' 등 주요 3개 사업관련 법률 개정을 완료함에 따라 정책이행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LH에서는 주민동의율이 높고 사업성이 양호한 선도후보지를 중심으로 중점추진지구를 선정하고 지구지정 등 연말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하반기 사업관리를 철저히 해나갈 계획이다.

LH 김현준 사장은 "2·4대책 발표 이후 상반기는 신규 정책사업 수행을 위한 제도적·사업적 기반을 마련한 시기였다면 하반기에는 이를 바탕으로 정책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공사의 역할을 다해야 할 시기"라며 "최근 주택시장 불안심리 안정화를 위해 공공택지 내 민간분양과 2·4대책 도심사업에 대해서도 사전청약을 확대하는 등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정책에 맞춰 수요가 높은 곳에 신속하고 충분하게 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