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균 경쟁률 31.5대 1…전실 청약 마감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제공]

HDC현대산업개발이 선보이는 오피스 '고덕 아이파크 디어반' 전실이 청약 마감됐다.

고덕 아이파크 디어반은 24~25일 실시한 해당 사업장의 공개청약 결과, 총 590실 모집에 1만8576건(홈페이지 청약접수 기준)이 몰려 평균 31.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410.5대 1)은 4군(전용 204~296㎡)에서 나왔다. 이어 △1군(전용 37~65㎡) 32.3대 1 △2군(전용 67~98㎡) 34.8대 1 △3군(전용 99~158㎡) 21.2대 1로 모든 타입이 모집 실을 채웠다.

고덕 아이파크 디어반은 26일 당첨자 발표를 거쳐 27~28일 정당 계약을 진행한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0%, 중도금 60%, 잔금 30%다. 계약금은 1차 3000만원 정액제에 나머지는 계약 체결 후 14일 이내에 납부하면 된다.

이곳은 중도금 납부 유예혜택을 지원해 수요자들의 자금 마련 부담을 낮췄다.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및 증빙이 필요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계약 후에도 향후 아파트 청약 신청에 제한이 없고,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과 무관하게 전매가 자유롭다.

한편, 서울 강동구 고덕동 353-23번지 일원(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유통1블록)에 들어서는 고덕 아이파크 디어반은 지하 6층~지상 21층, 연면적 약 30만1337㎡ 규모로 조성된다.

모델하우스인 '디어반 갤러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방문제로 운영 중이다. 사전방문 예약자 및 동반 1인에 한해 입장이 허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