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이 25일 비대면으로 AI 기반 학술정보 통합플랫폼 ‘스칼리틱스 2.0’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성균관대학교와 인공지능(AI) 기반 학술정보 통합플랫폼 ‘스칼리틱스 2.0’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성균관대는 최근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에서 사립대 중 가장 많은 교육연구단을 배출하고, 다양한 논문을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네이버는 성균관대의 학술정보 분석 역량을 반영해 설계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대학과 연구기관들이 각자 보유한 학술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통합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AI를 활용한 연구자 식별 기능 강화, 연구자를 위한 맞춤형 추천 및 연구 프로필 자동작성 기능 지원, 딥러닝을 통한 연구 토픽·트렌드 정보 제공 등에 나선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네이버 학술 정보 데이터와 함께 연구평가 솔루션으로 출발한 스칼리틱스가 네이버의 AI 기술, 성균관대의 연구 역량을 더해 학술정보 통합플랫폼으로 거듭난다”며 “더욱 다양한 글로벌 연구자와 연구 기관이 활발하게 연결되며 학문적 성과를 함께 만들어낼 수 있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을 지향하는 대학으로서 성균관대는 풍부한 학술정보 분석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AI 기술력과 플랫폼을 활용해 전 세계의 더 많은 연구자들과 연구 기관에 선진 학술정보 분석 툴을 지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