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카카오 로고]

네이버 D2스타트업팩토리(D2SF)와 카카오벤처스가 물류 로보틱스 기업 플로틱에 신규 투자했다고 24일 밝혔다.

플로틱은 로봇의 자율주행 기술과 다중 로봇 관제 소프트웨어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로봇 하드웨어와 이를 관제하는 소프트웨어를 함께 대여해주는 '서비스형 로봇(RaaS·Robot as a Service)' 형태의 시스템을 운영한다.

플로틱은 기존 물류 창고에서 사용하고 있는 창고관리시스템과 연동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보통 물류 과정에서 필요한 물건을 가져오는 데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데, 플로틱 로봇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를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이찬 대표를 포함한 플로틱 공동창업진은 기계공학·로봇공학을 전공한 네이버랩스의 로보틱스 인턴 출신이다. 배달의민족, 트위니 등에서 물류 로보틱스 산업에 대한 경험을 쌓았다.

네이버 D2SF는 반려동물의 이상행동과 그 원인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한 펫페오톡에도 투자했다. 이 회사의 솔루션은 반려동물의 몸짓 언어를 통해 현재 기분이나 의사표현, 분리불안·피부병·관절계 질환 등을 관찰하는 게 특징이다. 학습 데이터 구축부터 포즈 인식 알고리즘까지 반려동물에 특화해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최근 우수한 기술 인재들이 창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분위기로, 캠퍼스 기술창업팀들은 새로운 방식으로 산업을 바라보고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하며 추진력이 뛰어나 성장 속도 또한 매우 빠르다”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 역시 빠른 속도로 기술 고도화와 제품화를 진행 중으로, 이들이 앞으로 시장에서 만들어낼 변화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