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출범 예정인 '비대면 대환대출 플랫폼'이 금융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은행, 저축은행, 캐피탈, 카드사 등 여러 금융기관의 대출상품을 한 번에 비교하고 더 낮은 금리를 제공하는 대출상품으로 쉽게 갈아탈 수 있도록 하는 비대면 원스톱 서비스다. 현재 토스,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 기업들이 운영 중인 대출금리 비교서비스를 금융결제원의 대환대출 인프라와 연동한 방식이다.

이 서비스가 시작되면 금융소비자들은 은행을 방문할 필요 없이 보다 저렴한 대출상품을 직접 비교해보고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여러 금융사의 대출상품이 한 곳에 모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금리경쟁이 일어나 금융소비자들은 기존보다 낮은 금리의 대출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시중은행들이 금융당국이 추진하는 비대면 대환대출 플랫폼에 불참하기로 선언하면서, 해당 서비스는 반쪽짜리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다.

전통 금융회사들이 대환대출 플랫폼 참여를 꺼리는 이유는 결국 빅테크사와의 ‘주도권 싸움’ 때문이다. 시중은행 등 전통 금융회사들이 플랫폼을 주도하는 빅테크사에 대출상품 정보만 제공하는 역할에 그치며, 플랫폼의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 의식도 담겨 있다. 

은행의 참여가 불투명하다 보니 카드사 등 2금융권 또한 참여를 주저하고 있는 상황이다. 엉킨 실타래를 풀기 위해 금융당국도 업권간 의견을 재수렴하고 나섰지만, 전통 금융사와 빅테크가 모두 참여하는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 간 밥그릇 싸움에 밀려 대환대출 플랫폼의 도입 취지인 '금융소비자 편익'은 잊은 지 오래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여러 금융기관이 참여하고 서비스 범위가 넓을수록 소비자의 편익이 커지는 구조다. 주도권 싸움에 따라 여러개의 대환대출 플랫폼이 출시된다면 금융소비자 편익은 반감될 수밖에 없다. 대환대출 플랫폼의 목표를 명심하고 금융소비자 편익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때다. 
 

[사진=이봄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