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오 형지 회장(사진)이 형지에스콰이아 새 대표이사로 공식적으로 선임됐다.

형지에스콰이어는 전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형지빌딩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최병오 대표이사를 공식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형지에스콰이아는 2015년 당시 법정관리 중이던 에스콰이어를 인수해 출범한 회사다.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형지그룹에 인수된 지 만 6년 만에 형지그룹의 창업자인 최병오 회장이 직접 경영에 나서는 것이다.

당시 매출 721억원, 영업손실 96억5000만원에 불과했던 형지에스콰이어는 지난해 매출액 886억원, 영업이익 6억원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해나가고 있다.

온라인과 홈쇼핑 등으로 새로운 유통 채널 비중은 넓히는 것은 물론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상품을 선보이면서 시장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최병오 회장은 "젊은 시절 성수동에 우뚝 서 있던 에스콰이아 건물을 보면서 사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며 "2015년 6월 7일 그렇게 동경했던 에스콰이어 브랜드를 인수했던 감격을 기억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