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개발에 5년간 2.2조 투입…내년 상반기 국산 1호 상용화”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8-05 16:17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대회 주재 “3대 국가전략기술로…백신 생산 5대 강국 도약”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향후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입, 백신을 반도체·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열고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겸해 열린 보고대회를 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 대신 직접 주재하며 국내 백신 개발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의 근본적인 해법으로 국산 백신 생산과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특히 백신 보급의 국가별 격차가 심각해 다수의 저소득 국가는 내년까지도 접종 완료가 어려운 백신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일 수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반복되고 있는 해외 백신 도입 지연 사태를 의식한 듯 ‘백신자주권’ 확보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중에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임상 3상을 신청한 상태다.

정부는 연구개발(R&D)·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과 기술을 자급화할 방침이다.

또한 백신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연간 200명 이상의 의과학자 육성,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명과 바이오 생산 전문인력 연간 2000명 등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력 양성에 나설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생산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도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해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