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건설 노후 경비실 개선 프로젝트 ‘등대프로젝트’ 화제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8-05 14:06
노후 경비실 재조명·환경 개선 캠페인 전국 40여 개 노후 경비실 환경개선 공사 무상 지원

2021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사진=KCC건설 제공]



KCC건설 스위첸이 신규 캠페인 ‘집을 지키는 집, 등대프로젝트’를 온에어 시켰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일상에서 매일 마주하지만 당연하게 생각했던 ‘경비 노동자’에 대한 이야기를 다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집을 지키는 집, 등대프로젝트’ 캠페인에서는 어두운 밤, 랜턴을 들고 순찰을 하는 경비원의 모습과 불 켜진 경비실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어두운 길과 이를 비추는 랜턴의 빛, 모두가 잠든 아파트 단지에 홀로 꺼지지 않은 경비실의 불빛을 대비시키며, 마치 어두운 바다를 비추는 등대를 연상시키게끔 만든다.

‘모두의 불이 꺼지는 시간 여전히 불이 꺼지지 않는 집이 있습니다’라는 카피를 통해서 언제나 모두를 위해 빛을 비춰 주는 경비실과 경비노동자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도록 계기를 만든다.

캠페인 영상 뒤에는 실제로 노후된 경비실 환경을 개선하는 ‘등대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이 온에어 된다. ‘등대프로젝트’는 아파트 노후 경비실의 환경 개선을 통해 경비원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KCC건설의 나눔경영 프로그램이다. 

 

2021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실물 [사진=KCC건설 제공]


이번 캠페인은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며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KCC건설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캠페인 영상의 댓글창에는 “누군가는 해야 할 일들을 스위첸이 시작해서 감동이다”, “광고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경비실을 정말로 바꿔줘서 더욱 뭉클하다”, “요즘 같은 시국에 더없이 마음 따뜻해지는 캠페인이다” 등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 KCC건설은 금강 이매촌 아파트를 시작으로 용인, 수원 지역 아파트를 거쳐 전국 KCC건설이 건설한 아파트 내 40여 개 노후 경비실을 △내, 외부 보수 △책상 및 의자 등 집기류 교체 △소형 에어컨 및 냉장고 설치 등 경비 노동자들의 근무 환경과 단지 환경을 무상으로 개선해 주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