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항공화물 누적 5000만톤 달성…물품가액 1경7224조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8-03 11:00
올해는 300만톤 운송 전망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인천국제공항이 개항 20년 만에 항공화물 누적 5000만t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누적 항공화물은 2006년 1000만t을 기록한 뒤 △2010년 2000만t △2014년 3000만t △2018년 4000만t을 기록했다. 연평균 항공화물은 2001~2005년 180만t △2006~2010년 246만t △2011~2015년 252만t △2016~2020년 283만t으로 상승했다.

상반기 인천공항 항공화물 물동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23% 증가한 162만t을 기록했다. 올해는 개항 이후 처음으로 300만t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20년 동안 인천공항을 통해 수출입된 물품 가액은 약 15조 달러(약 1경7224조9062억원)로 추산됐다. 이는 우리나라 2020년 GDP(1조6382억 달러)의 약 9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항공을 통한 화물운송은 반도체·의약품 등 고가 물품이 많아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입 가액의 33.6%를 차지했다. 화물 무게기준으로 전체 0.15% 비율을 차지했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인천공항 항공화물 누적 5000만t 달성은 정부·공항공사·항공사·물류기업 등 모두의 헌신적인 노력 결과"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여객기의 화물기 개조 등 항공물류산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인천공항이 세계적인 항공물류공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등 항공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