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송종호, 25m 속사권총서 탄 속도 미달로 실격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8-01 15:25
한대윤, 2차 합산 성적 6위면 결선행

남자 25m 속사권총 본선 1일 차 경기를 4위로 마친 한대윤. [사진=연합뉴스]


송종호(31·IBK기업은행)는 이날 실격됐다. 경기 후 탄속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탄속 평균 속도가 초속 250m를 넘지 못하면 실격 처리된다.

반면 한대윤(33·노원구청)이 2020 도쿄올림픽 사격 남자 25m 속사권총 본선 1일 차 경기를 4위로 마치며 결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한대윤은 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25m 속사권총 본선 1일 차 경기에서 295점(평균 9.833점)을 기록했다.

2일 열리는 2일 차 경기까지 합산 성적이 상위 6명 안에 들면 결선에 오를 수 있다.

25m 속사권총은 1회당 8·6·4초에 5발을 쏜다. 5개의 표적을 연달아 사격하는 방식이다. 1발당 최고 10점, 만점은 총 600점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