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크립토랩에 지분투자...통신망 보안 강화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8-01 09:00
5G·6G에 양자보안체계 갖춘다...기술 상용화 박차 "우수한 암호기술...모든 서비스 보안성 강화에 기여"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왼쪽)과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가 계약 체결식에서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차세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에 지분투자를 하고 통신망 보안을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상용통신망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PQC)를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양자내성암호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술 개발을 진행해 유선망은 물론 5G·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크립토랩은 국내외 양자내성암호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가보안기관의 보안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모든 통신망에 적용할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는 하드웨어에 기반해 높은 구축비용 등의 제약이 있고 미국·영국의 정보기관이 공공분야 사용을 배제한 다른 양자암호 방식에 비해 활용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크립토랩은 암호전문기업으로 양자내성암호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2030년에 양자컴퓨터가 전 세계적으로 보급될 전망인 가운데 양자내성암호의 상용화가 시급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여러 산업에서 사용되는 RSA 공개키 암호기술은 양자컴퓨터의 공격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크립토랩, 코위버와 함께 세계 최초로 통신장비(ROADM)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정부에서 추진한 디지털뉴딜사업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는 산업·의료분야, 공공·민간분야에서 기술을 검증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크립토랩의 우수한 암호기술이 통신망과 LG유플러스의 모든 서비스의 보안성을 강화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 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