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안산, 올림픽 양궁 부문 첫 3관왕 눈앞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7-30 16:20
강채영 누른 오시포바와 금메달 두고 격돌

"금메달이 보인다." 손을 흔드는 안산[사진=연합뉴스 제공]


안산(20)이 금메달 결정전에 올랐다. 금메달을 목에 걸면 사상 첫 양궁 부문 3관왕이다.

2020 도쿄올림픽(이하 도쿄올림픽) 양궁 부문 여자 개인전 준결승이 30일 오후 3시 45분(현지시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렸다.

안산은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상대로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5-5(28-29 30-28 30-28 27-30 28-28)로 비겼다. '슛오프(연장 승부)' 결과 안산의 첫발이 10점 과녁에 박히며 6-5로 승리를 거뒀다.

1세트 안산은 28점을 쐈다. 브라운이 29점으로 1점 앞서며 2점을 먼저 따냈다.

2·3세트 안산이 6발 모두 10점 과녁에 맞히며 60점을 쌓았다. 반면, 브라운은 28점과 28점으로 56점만을 기록했다.

안산이 4-2로 역전했다. 브라운은 물러서지 않았다. 4세트에서 30점을 쏘며 27점을 쏜 안산을 눌렀다.

4-4인 상황, 마지막 5세트로 이어졌다. 안산은 28점, 브라운도 28점을 쐈다. 1점씩을 나눠 가지며 연장 승부를 펼쳤다.

안산의 첫 화살이 10점에 박혔다. 브라운의 화살은 9점에 박히고 말았다.

이로써 안산이 금메달 결정전으로 향했다. 만약, 안산이 금메달을 목에 건다면 혼성전, 여자 단체전에 이어 3관왕에 오르게 된다. 이는 올림픽 양궁 부문 최초다.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부문 혼성전이 처음 추가되며 금메달이 4개에서 5개로 늘어난 바 있다.

금메달 결정전은 이날 오후 4시 45분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상대는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다. 그는 8강전에서 강채영(25)을 1-7(28-28 25-29 26-27 27-29)로 탈락시킨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