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교육회복추진단’ 구성 밝혀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29 14:26
학생들 일상회복 위한 조치, 인천 교육 역량 총 결집 검단신도시 등 오는 2023년까지 13개 학교 신설 계획

도성훈인천시교육감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회복을 위한 공동브리핑에서 인천교육회복추진단 구성을 밝혔다.[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29일 “코로나19로 발생한 교육결손의 신속하고 종합적인 해결을 위해 인천교육회복추진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도 교육감은 이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회복을 위한 공동브리핑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도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인천교육회복추진단에서 방역, 학습결손 회복, 유아·직업계고·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과밀학급 해소를 비롯한 교육여건 개선 등 종합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겠다”고 설명하고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이 겪고 있는 결손을 해결하기 위해 공교육의 책무성과 역할 확대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육결손을 회복하고 학생 삶의 질을 높이며 학생들이 자신의 미래를 일구어 가는데 코로나19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인천교육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인천시교육청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교원과 학부모, 교수 등 전문가가 참여한 인천교육회복추진단을 구성키로 했다.
 

교육회복을 위한 공동브리핑 모습 [사진=인천교육청 제공]

앞으로 구성될 인천교육회복추진단은 학습결손과 학습격차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인천 관내 고등학교 대상, 국·영·수 교과 중심 학생 개별 맞춤형 학습코칭을 진행해 교과 핵심역량 및 자기주도학습 역량을 강화하는 학습드림코칭을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기초학력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1수업 2교사제, 두드림학교 확대, 난독증 학생 지원, 학습습관 형성을 위한 학습정서 강화 캠프 등을 운영 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시교육청은 학생들의 심리·정서적 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지도록 교육청 위(Wee)센터에 정신과 전문의를 배치하고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정신건강 고위기 및 자살위험 학생을 찾아가 지원하는 의료전문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학생들의 사회성 및 관계 회복을 위해 자율동아리 활동 지원을 확대하고 학령전환기에 있는 초6, 중3, 고3 학생들의 현장체험학습비를 지원할 방침이며 직업계고 학생의 취업역량 강화 및 사회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최근 늘어나고 있는 AI면접에 대비해 '잡(Job) 담(談) Day' 등 AI면접 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정규직 채용약정형 현장실습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2학기 등교확대에 대비, 검단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과대‧과밀학급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하고 우선 9월 개교하는 3개 학교를 포함해 오는 2023년까지 13개 학교를 신설해 학생들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로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