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통신선 연결, 남북 정상 '관계 다시 발전' 의지 표현"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7-28 21:13
'2021 IFANS 국제문제회의' 기조연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슬로베니아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 통신선의 연결은 상호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남북 정상들의 의지가 명확히 표현된 것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2021 IFANS(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 정상 간의 합의로 작년 6월부터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완전히 복원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남·북·미 정상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대한 변함없는 의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남북 정상 간의 의미 있는 7·27 합의를 계기로 남북 관계의 진전이 북·미 관계의 진전으로도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우리의 전략적 협력동반자로서, 북핵 문제의 해결과 한반도 평화 체제의 구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라며 "중국은 북핵 문제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데 우리와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한·중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일본은 지리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우리의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라며 "한·일 양국은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고 그로부터 교훈을 얻으려는 겸허한 자세를 견지하면서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가야 한다. 또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는 한국과 일본이 미국과 함께 풀어나가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통해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한반도의 두 당사국 외에 모든 관련국의 협력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중단 없이 지속돼야 한다. 우리 정부는 지속 가능한 성과를 만들어 내기 위하여 서두르지 않으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 장관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은 특정 정부만의 과제가 아닌 우리 민족의 과제이며, 핵 비확산과 세계평화 및 안정을 유지하려는 국제사회의 과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