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술협회 수원시 지부, 제 25회 ‘나혜석미술대전’ 시상식 개최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28 16:14
염태영 수원시장, 대상 ‘엄마의 정원’ 작가 박경희씨에게 상장 수여

염태영 시장(오른쪽)과 대상을 받은 박경희 작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사)한국미술협회 수원지부가 주최하고 나혜석미술대전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제 25회 ‘나혜석미술대전’ 시상식이 28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대상 ‘엄마의 정원’을 출품한 박경희(50, 제주시) 작가에게 상장을 수여했다.

염 시장은 “수원 출신인 나혜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화가로서 시대를 앞서갔던 예술인이었다”며 “나혜석미술대전은 나혜석의 예술혼을 기리는 대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원에서 주최하는 대회인데, 전국 작가들이 출품하는 것은 나혜석미술대전이 전국 미술인들에게 두루 사랑받는 미술대전으로 자리 잡았다는 방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지친 시기에 미술로 이웃을 위로해주시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더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제25회 나혜석미술대전에는 290점이 출품됐고 1차 심사를 거쳐 144점이 선정됐으며 2차 심사를 통해 대상·최우수상 각 1명, 우수상 3명, 특별상 5명 등 본상을 선정했다.

상금은 대상 1000만원,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150만원이다.

서길호 (사)한국미술협회 수원지부장은 “나혜석미술대전이 지속되도록 애써주신 수원시에 감사드린다”며 “나혜석미술대전이 수원시의 ‘휴먼콘텐츠’로 자리매김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혜석미술대전’은 국내에서 유일한 여성 미술공모대전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인 나혜석(1896~1948)의 정신과 예술혼을 기리는 미술 공모전이다.

1996년 4월 8일 정월(晶月) 나혜석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시가 ‘대한민국 전국여성미술제’를 개최했고 이듬해인 1997년부터 매년 ‘나혜석미술대전’이 열리고 있으며 이 미술대전은 여성 미술인들이 대한민국 대표 작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는 디딤돌 역할을 했다.

나혜석미술대전에는 50~100호 크기의 대작을 출품해야 하지만 전국의 작가들이 매년 300점 내외의 작품을 응모하고 있다. 지난해 응모작은 312점이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