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 “김건희 동거설 언론매체…주거침입‧명예훼손 고발”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28 14:07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8일 부인 김건희씨와 A변호사의 동거설을 보도한 언론매체에 대해 법적 조치를 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법률팀을 통해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통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 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이어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 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이들은 A변호사의 모친 발언을 토대로 “A변호사와 김건희씨의 동거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