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통신연락선 복원…관계발전에 긍정적 작용할 것"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7-27 12:18
4월부터 수차례 친서교환…통신연락선 복원 13개월 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27일 13개월 만에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에 대해 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북남 쌍방은 7월 27일 10시부터 모든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하였다"고 이날 오전 11시께 보도했다. 

통신은 "북남 수뇌들께서는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주고받으신 친서를 통하여 단절돼 있는 북남 통신연락 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하여 합의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상태에 있는 북남 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판문점 채널을 비롯한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었다.

이번 통신연락선 복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도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오전 11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정상 간 친서 교환을 통해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도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통일부는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변인은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며 "우리 측은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양측 간 전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고 북측도 호응했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