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채운 150분...웃기고 뭉클한 브로드웨이 최신작 ‘비틀쥬스’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7-27 00:00

‘비틀쥬스’로 분한 정성화(가운데)가 동료 배우들과 함께 연기하는 장면. [사진=CJ ENM 제공]


공연 시간 150분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98억 년을 살아온 외로운 유령 비틀쥬스와 세상을 떠난 엄마를 찾아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소녀 리디아는 관객들을 웃기고, 동시에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유령과 소녀의 이야기는 치유를 줬다.

뮤지컬 ‘비틀쥬스’가 오는 8월 8일까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비틀쥬스’는 1988년 제작된 팀 버튼 감독의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비틀쥬스와 리디아 갑작스러운 사고로 유령이 된 아담과 바바라 부부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한국에서 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을 선보이는 ‘비틀쥬스’는 재작년 토니어워즈 8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을 비롯해 같은 해 외부비평가상(최우수 무대디자인상), 드라마 리그 어워즈(최우수 연출상),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최우수 무대디자인상) 등 브로드웨이 3대 뮤지컬 시어터 어워즈 수상을 석권했다.

워너브라더스가 제작을 맡아 2019년 4월 브로드웨이에서 첫선을 보였다.

코로나로 뮤지컬계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좀처럼 보기 힘든 신작으로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베일을 벗은 ‘비틀쥬스’는 이야기와 무대, 배우들의 연기 등, 특수 효과 등에서 기대를 뛰어넘었다. 

처음 보는 ‘유령의 집’ 같은 무대는 어렸을 때 놀이 동산에 간 것 같은 설렘을 줬고, 엄마를 향한 리디아의 마음은 감동을 선사했다.

맷 디카를로 협력 연출은 “‘비틀쥬스’는 사랑, 가족, 슬픔을 극복하는 것 그리고 남들 눈에 띄고 싶은 깊은 욕망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함께 슬픔을 극복하는 리디아와 가족들의 이야기는 코로나로 지친 사람들을 따뜻하게 격려했다.

주인공 비틀쥬스와 개성이 강한 배우들 덕분에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이야기를 재밌게 풀어갈 수 있었다. 한국 상황에 맞는 세심한 번역과 배우들의 연기로 미국식 코미디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정성화는 괴기스럽지만, 사랑스러운 비틀쥬스로 완벽하게 분했다. 때로는 극과 관객석을 연결하는 사회자 역할을 하며, 극의 중심을 잘 잡아줬다. 치열한 오디션 끝에 리디아 역을 꿰찬 장민제와 웃음을 주는 델리아 역을 맡은 신영숙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놓치면 후회할 뛰어난 작품이다. 

 

‘유령의 집’ 같은 괴기스럽고 화려한 무대가 인상적인 ‘비틀쥬스‘ [사진=CJ ENM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