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한국 남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2연패 달성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7-26 17:06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이어 2연패

한국 남자 양궁, 단체전 2연패 달성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 양궁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제32회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부문 남자 단체전 한국과 대만의 금메달 결정전이 26일 오후 4시 40분(현지시간) 일본 도쿄도에 위치한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렸다.

한국 대표 오진혁(40), 김우진(29), 김제덕(17)이 개최국 일본을 상대했다.

금메달 결정전 결과 한국은 대만을 6-0(59-55 60-58 56-55)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세트 한국은 59점(10·9·10·10·10·10점)을, 대만은 55점(9·8·10·9·9·10점)을 획득했다. 한국이 59-55로 2점을 먼저 가져왔다. 김우진과 오진혁이 두 발 모두 10점에 꽂았다.

2세트로 이어졌다. 대만은 58점(9·10·9·10·10·10점)을, 한국은 60점(10·10·10·10·10·10점)을 기록했다. 한국 화살은 모두 10점에 꽂혔다. 60-58로 한국이 2점을 추가했다.

4-0, 3세트가 시작됐다. 대만은 55점(9·9·9·10·9·9점)을, 한국은 56점(9·9·9·9·10·10점)을 쐈다. 한국이 56-55로 2점을 더 챙겼다.

3세트 결과 한국이 6-0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이 확정된 순간 김제덕은 더 크게 외쳤다. 17세의 나이로 도쿄올림픽 2관왕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 남자 양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단체전 금메달(구본찬, 김우진, 이승윤)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금빛 과녁'을 맞힌 오진혁은 1981년 8월생이다. 2012 런던올림픽 개인전 금메달, 단체전 동메달에 이어 9년 만에 단체전 금메달을 추가했다.

'금빛 화살'을 쏜 김우진은 1992년 6월생이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금빛 고교 궁사' 김제덕은 2004년 4월생이다. 그는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첫 금메달은 지난 24일 안산(20)과의 혼성전에서다.

한편 일본은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슛오프 마지막 화살이 10점 과녁에 맞으면서다. 세트 포인트는 5-4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