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가 한국전력(이하 한전)으로부터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구매한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한 행보다.

26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한전의 녹색프리미엄 제도를 통해 태양광, 풍력, 수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57.2GWh 규모의 전력을 구매했다. LG디스플레이는 파주, 구미 등 국내 사업장의 모든 사무동과 마곡 R&D동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하고 일부 생산현장에서도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구매를 시작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화석연료 대신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구매 및 발전사업자와 직접 전력 거래 계약을 맺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 활용 방안도 검토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재생에너지 도입에 앞서 기후 변화로 인한 위험과 기회요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한 전담 조직도 구성했다. 이 조직을 중심으로 온실가스 감축, 수자원 보호, 폐자원 재활용 등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실제로 370억원 이상의 과감한 환경투자 등을 통해 지난해 탄소배출량을 2014년 대비 40%, 약 300만톤(t)을 감축했다.

올해도 60억원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설비 투자를 이어간다. 친환경 제품과 생산기술 연구개발 강화, 전사 차원의 에너지 절약 프로젝트 수행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들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책임감을 가지고 공정 내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함께 탄소 배출량이 적은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가는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구미사업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