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흘간 백신 이상반응 2241건↑…사망 6명↑, 인과성 미확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7-24 15:44
아나필락시스 9건, 주요 이상반응 신고 77건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9일 오전 울산시 남구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고3 학생과 교직원, 시민 등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이상반응 신고가 최근 사흘간 2200건 넘게 증가했다.

2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1∼23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2241건이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21일 747건, 22일 776건, 23일 718건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1662건, 아스트라제네카(AZ) 448건, 모더나 78건, 얀센 53건이다.

새로운 신고 사례 가운데 사망 신고는 총 6명이며 모두 70대 이상 어르신이었다.

연령대별로는 80대와 70대가 각 3명이다. 80대 사망자 중 2명은 여성, 1명은 남성이고 70대 3명은 모두 남성이다. 70대 사망자 3명은 모두 지병(기저질환)을 앓았으며, 80대 3명에 대해서는 현재 기저질환 유무 등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다.

사망자 중 4명은 화이자, 2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아직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의 관련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9건으로 집계됐다. 8건은 화이자, 1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77건(화이자 38건, 아스트라제네카 36건, 얀센 3건)이다.

나머지 2149건은 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접종 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등을 신고한 사례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440건 늘어 누적 2084건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433건은 일반 이상반응이었고, 나머지 7건은 주요 이상반응 사례였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포함돼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