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청년전세임대·버스기사 지원금 위한 추경 3586억 확보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7-24 15:47
청년 주거안정 지원 2850억·버스 운수종사자 지원 736억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청년층 전세임대주택 확대 공급과 코로나19에 따른 버스운수종사자 지원 등을 위해 총 3586억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확보했다. 

국토부는 24일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청년층 주거부담 경감과 버스운수종사자 지원을 위한 재정집행을 신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세부 내용으로는 먼저 청년 주거안정 지원을 위한 추경 예산 2850억원이 편성됐다. 전세임대 제도는 입주자가 원하는 주택을 물색하면, LH 등 공공주택사업자가 집주인과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입주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도심 내 역세권·대학교 인근 등 입주자가 거주하고 싶은 주택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청년층이 매우 선호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경을 통해 청년 전세임대주택은 기존 1만500가구에서 1만5500가구로 확대 공급한다. 이는 지난 2011년부터 청년층에게 전세임대주택을 제공한 이후 연 공급물량으로 최대 규모다.

이번 추경을 통해 추가 공급할 청년 전세임대는 전국을 대상으로 오는 28일부터 2주간 온라인으로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또 버스 운수종사자(운전기사) 지원금 736억원도 이번 추경에 포함됐다. 코로나19로 대중교통 수요가 감소해 고속·시내버스 등 노선버스는 지난 2019년 대비 최대 50%까지 승객이 줄었고, 전세버스는 약 80%가 감소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추경을 통해 국토부는 공영제·준공영제를 제외한 노선버스 운수종사자 5만7000명에게 1인당 80만원씩 총 456억원의 지원금을, 전세버스 기사 3만5000명에게는 1인당 80만원씩 총 280억원 규모의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고용노동부에서 법인택시 기사에 대해서도 8만명에게 1인당 80만원씩 총 64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과 민생지원을 위한 금번 추경이 신속히 집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다음주 청년 전세임대주택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버스종사자 지원 등 추경 사업들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