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오르는 주유소 휘발유 가격… 12주 연속 상승해 리터당 평균 1637원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7-24 09:45
지난주보다 9.1원 올라…국제 유가는 하락세 전환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의 한 주유소 유가정보. [사진=연합뉴스]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 상승이 12주 동안 계속되고 있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셋째 주(7월 19∼22일)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9.1원 오른 리터(ℓ)당 1637.2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11월 첫째 주(1660원) 이후 최대치다. 다만 최근 주간 상승 폭은 14.1원에서 13.1원, 9.1원으로 줄어들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9.9원 올라 리터당 평균 1720.1원을 기록했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7.2원 오른 1616.0원으로 나타났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리터당 1645.0원으로 가장 비쌌다. 반면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리터당 1610.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주에도 GS칼텍스가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저렴했다. 전주 가격을 살펴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리터당 1600.8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635.8원이었다.

7월 셋째 주 전국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 대비 8.9원 상승한 리터당 1433.3원으로 조사됐다. 이 역시 2018년 11월 첫째 주(1475원) 이후 최고치다.

한편 국제 유가는 상승세를 멈추고 이번 주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2.8달러 내린 배럴당 70.6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3.3달러 하락한 배럴당 80.1달러로 집계됐다.

여기는 최근 국제 정세와 코로나19 확산 등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한국석유공사는 “미·중 갈등 지속과 OPEC플러스의 감산 완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 등으로 이번주 국제 유가가 하락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주에도 “미국의 고용시장 개선, OPEC의 석유 수요 회복 전망, 미국 원유재고 감소, 이란 핵 협상 지연 등으로 소폭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