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상담 '채팅봇' 1500명 개인정보 유출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7-23 17:00

[사진=아주경제 DB]


토스 고객 1500여명의 정보가 협력사에 의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즉각 해당 정보를 파기하고 보상안 마련에 나섰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채팅 상담 서비스 '해피톡'에서 토스 회원의 이름,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해피톡은 토스의 채팅 상담 업무 협력사다. 대상은 지난 3일부터 19일까지 상담을 진행한 1500여명의 토스 고객이다. 총 유출 건수는 1만2811건이다. 토스 외 다른 고객사 회원의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도 상존한다.

해피톡은 공지사항을 통해 "외부 접속자에 의해 강제로 서버가 침입을 받았으며 이들이 고객사들의 채팅 상담 데이터에 접근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문제를 인지한 즉시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했으며, 현재는 외부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등 보안 처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토스는 Δ한국인터넷진흥원 신고 Δ해피톡 서비스 중단 Δ해피톡에 남아 있는 고객 정보 파기 등의 조치를 취했다. 현재는 피해 고객에 대한 보상 절차를 진행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