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나와 고생길 걷던 스타트업, '이것' 덕에 꽃길로

김경은 기자입력 : 2021-07-23 07:00

이주원 원드롭 대표. [사진=원드롭 제공]

“코로나19로 계획했던 모든 사업이 중단됐습니다. 절망적이었죠. 하지만 돌이켜보면 그 덕에 ‘원드롭’이란 이름을 세상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바이오 스타트업 원드롭의 이주원 대표(47)는 22일 아주경제와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가 회사 사업 방향을 뒤바꾸는 계기가 됐다”며 이처럼 말했다. 원드롭은 지난해 초 기존 사업 모델인 혈액암 진단 키트에서 코로나19 진단 키트로 생산을 전환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원드롭의 코로나19 진단 키트는 현재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되며 이름을 떨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까지 이 대표의 삶은 탄탄대로였다. 과학고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학사, 서울대 석사를 거쳐 삼성전자에 입사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수석을 역임하면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을 통해 스마트폰을 의료기기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이 프로젝트가 원드롭의 모태다.

모바일 헬스케어 시장의 성장성과 사업성을 확인한 이 대표는 C랩에서 스핀오프(분사)해 2017년 9월 원드롭을 창업했다. 하지만 새 출발을 시작한 지 2년 반 만에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났다. 이 대표는 “창업 직후 인·허가를 따내거나 사전 거래처를 확보하며 사업을 준비해왔다”며 “지난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전부 무산돼 어려움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원드롭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원드롭 제공]

위기는 기회였다. 코로나19 진단 키트 개발로 오히려 수익을 냈다. 당시 원드롭은 유전체 분석 기업인 중국 BGI그룹과 5년간 260억 원 규모의 혈액암 진단 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대량의 원재료를 확보해 놓은 상태였다. 이 대표는 “코로나19로 BGI와의 계약이 일시 중단됐지만 해당 계약으로 마련해둔 원재료와 기술력을 코로나19 진단 키트 개발에 적용해 폭발적인 수요에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암 진단에 활용되는 분자 진단 기술을 적용한 원드롭의 코로나19 키트는 고민감도를 자랑한다. 덕분에 원드롭은 지난해 세계 50여 개국에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수출해 68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는 국내 최초로 캐나다 보건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진단 키트 긴급사용허가(EUA)를 받았고, 국내에서 여섯 번째로 미국 식약청(FDA)의 EUA도 획득했다. 설립 5년 차 스타트업이 코로나19 방역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세계에서 주목받는 회사로 거듭난 것이다. 이는 정부 지원이 한몫했다. 중국 BGI는 지난해 초 계약 당시 원드롭에 더 높은 성능의 키트를 요구했고, 원드롭은 계약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기술 개발이 필수적인 상황이었다. 이때 중소벤처기업부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이 든든한 뒷배가 됐다.

중기부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이 운영하는 이 사업은 수요처가 구매를 전제로 중소기업에 제품 기술 개발을 제안할 경우 중기부가 개발 자금을 지원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은 사전에 판로를 확보해 경영 안정을 도모함과 동시에 기술력 향상에 집중할 수 있다. 원드롭은 이 사업에 선정돼 2억5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이를 기반으로 수요처인 BGI의 요구 조건에 맞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 대표는 “해당 사업 덕분에 연구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었고, 그 결과 1년 만에 제품 고도화가 가능했다”고 했다.

원드롭은 분자진단 키트 외에 스마트폰을 활용한 만성질환 관리 솔루션 사업에도 앞장서고 있다. 별도의 측정기 없이 상용 스마트폰만으로 혈당, 요산, 헤모글로빈, 콜레스테롤과 같은 만성질환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한 모델이다. 일회용 센서를 스마트폰에 삽입한 뒤 해당 센서에 혈액 한 방울을 떨어뜨리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대표는 “현재 4종을 상용화했고, 앞으로 23종 이상의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를 측정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현재 한 방울의 혈액으로 1가지 질환을 측정하는 수준이지만, 내년에는 한 방울로 10종 이상의 질환을 측정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원드롭(One Drop)이란 사명처럼 한 방울의 혈액으로 개인 맞춤형 건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모바일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우뚝 서겠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