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DJ적자’ 장성민에 대선 경선 출마 요청”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18 13:03
“범야권 아우르는 정권교체 플랫폼…역사적 소명 간곡히 입당 요청” 장성민 “곧 대선 출마 선언…대한민국 미래 비전 국민 앞에 밝힐 것”

[사진=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8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정치적 적자’로 불리는 장성민 전 의원에게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DJ의 정치적 적자가 영남 기반 보수정당인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주자로 나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렇게 적었다.

장 전 의원은 DJ정부에서 초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다. 김종필 전 국무총리와의 DJP연대를 주도해 수평적 정권교체를 이뤄낸 전략가로 평가받는다. 현재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을 맡고 있는 외교·안보 전문가이기도 하다.

김 최고위원은 “영·호남 동서화합, 박정희 시대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산업화, 민주화, 선진화 세력의 시대전환적 통합, 수구좌파 586운동권 건달들과 민주당 친문 핵심에 환멸을 느끼는 호남인들의 새로운 선택을 이끌어 낼 수 있다며 역사적 소명을 거론하며 간곡하게 입당을 청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가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드는 것만 해도 국민의힘은 범야권을 아우르는 정권교체의 확실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장 전 의원의 결단을 기다린다”고 했다.

범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장 전 의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민생의 주름살을 펴주는 새로운 정당정치를 결심할 중대한 시기가 임박한 것 같다”며 “민주주의를 위한 국민통합형 정권교체, 민주주의를 위한 국민통합형 벤처 폴리틱스(모험 정치)를 통해 쓰러져 가는 민생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야 할 타이밍이 온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곧 정당정치를 통한 대통령 출마 선언, 예비후보등록, 대한민국이 가야할 새로운 미래 비전에 대한 일체의 입장을 국민 앞에 밝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