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교육 수료식도 메타버스로…디지털아바타로 기쁨 만끽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7-18 11:00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맞춰 LG전자가 가상공간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을 마친 직원들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LG전자는 최근 메타버스(Metaverse) 플랫폼을 활용한 수료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가 메타버스 수료식을 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메타버스는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올해 초 선발된 연구원들은 LG전자와 미국 카네기멜런대(이하 CMU)가 함께 운영하는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을 최근에 마쳤다. 이들은 원격으로 CMU 교수진과 협력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교육을 받았다.

이번에 소프트웨어 설계 역량을 높이기 위한 아키텍트(Architect) 교육과정과 소프트웨어의 보안 역량을 강화하는 보안전문가 교육과정을 수료한 직원은 모두 100여 명에 달한다.

LG전자는 이번 수료식을 위해 가상공간에 LG트윈타워와 CMU 캠퍼스를 실제 모습과 매우 유사하게 만들었다. 참석자들은 각자 가상 현실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인 디지털 아바타를 만들어 수료식에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수료식이 시작되기 전에 가상공간에 구축된 LG트윈타워와 CMU 캠퍼스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CMU 캠퍼스에 마련된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수료증을 받았다.

LG전자는 수료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심층면접을 거쳐 소프트웨어 아키텍트와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고객가치 확대와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전문가 △빅데이터 전문가 △코딩 전문가 △보안 전문가 △아키텍트 △품질 전문가 등 다양한 사내 소프트웨어 전문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임직원들의 소프트웨어 역량을 더욱더 높이기 위해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국내 대학을 비롯해 미국 카네기멜런대, 서던캘리포니아대(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뉴욕대(New York University), 캐나다 토론토대(University of Toronto) 등 해외 대학과도 연계해 다양한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선발된 소프트웨어 전문가는 모두 600여 명에 달한다. 2023년에는 1000명 수준으로 늘어나게 된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이번에 처음으로 메타버스 수료식을 준비해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을 마친 직원들이 같은 공간에서 수료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세계적 수준의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지속 양성해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그룹은 신입사원 채용·교육에도 메타버스를 활용 중이다. LG화학은 지난달 21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 가상공간 플랫폼을 활용해 석유화학사업본부의 온라인 신입사원 교육 연수를 진행했다. LG디스플레이도 이달부터 출근하는 신입사원 200여 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의 교육을 진행했다.

 

아바타의 모습으로 수료식에 참가한 직원들의 아바타가 LG전자가 가상공간에 구축한 CMU 캠퍼스 행사장에서 수료증을 받고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