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확산, 주말 중대 기로…이동·만남 자제해달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16 14:09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응우옌 푸 쫑(Nguyen Phu Trong) 베트남 당 서기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과 관련해 “이번 주말이 매우 중대한 기로”라며 국민들의 이동 및 만남 자제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방역 상황 관련 메시지를 통해 “델타 변이의 확산이 무섭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의 삶이 바이러스에 휘둘릴 수는 없다. 우리는 어떤 변이라도 이겨내고 일상을 되찾아야 한다”면서 “이번 주말이 매우 중대한 기로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짧고 굵은’ 4단계를 위해서는 모두의 노력과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특히, 이번 주말을 잘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불편함과 어려움이 크신데도,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에 묵묵히 따르면서 협조해 주시고 계신 국민들께 대단히 감사하면서도 송구한 마음”이라며 “답답하고 힘드시겠지만, 최대한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며 코로나 확산 저지에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또한 의료진과 방역 현장에서 수고하는 분들의 헌신과 노고에도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폭염 속의 견디기 힘든 인내와 고통이 작년에 이어 되풀이 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 혹시라도 답답하고 지칠 때면 이분들의 헌신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선에서 분투하고 계신 분들의 힘겨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고위험 시설에 대한 빈틈없는 관리와 대규모 진단검사, 철저한 역학조사로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백신 접종 속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코로나 상황을 타개하고 일상회복의 시간을 앞당기는데 모두가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