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델타 변이 ‘초비상’···중대본, 오후 5시 수도권특별방역점검회의 결과 공개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7-12 07:43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예방접종 계획, 코로나19 현황 등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특단의 방역대책을 펴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됐고, 비수도권으로 확산되는 속도가 점점 가팔라지고 있어서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324명으로, 지난 9일 이후 사흘째 13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5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11명→746명→1212명→1275명→1316명→1378명→1324명이다.

확진자 한 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1.2∼1.3 수준이어서 확진자 수는 당분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수치가 1 이하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말한다.

정부는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까지 번지는 것은 아닌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9일부터 전날까지 22.1→22.7→24.7%를 나타내며 3일 연속 20%를 넘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 “대전·충청권, 부산·경남·제주 지역에서 유행이 커지고 있다”며 “어떤 지역은 유흥시설, 어떤 지역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부산과 대전은 지난 8일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고, 제주와 충남은 이날부터 2단계로 상향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수도권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한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방역 대책을 점검한다.

회의 결과는 오후 5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등이 브리핑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