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부터 15일까지 소상공인 사업장에 접목 가능한 스마트상점 기술 보유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최근 소상공인 현장에서 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등 스마트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업체가 늘고 있다. 하지만 관련 기술이나 기업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많다. 이에 소진공은 소상공인이 업종 특성에 맞게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그동안 3차례에 걸쳐 스마트기술 보유기업을 모집하고, 관련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제공해 왔다.

이번 추가 모집 역시 소상공인 디지털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지원사업이다. 스마트상점 기술 보유기업 모집 분야는 지난 3월과 동일하게 스마트 미러, 서빙로봇, 키오스크 등의 스마트 기술 보유기업·스마트 오더 보유 기업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5일 오후 6시까지 전자우편으로 신청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선정 기업은 서류 검토 등 기관평가를 거쳐 오는 7월 말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시대에 소상공인의 스마트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공단은 소상공인 현장에 스마트 기술이 정착될 수 있도록 유용한 정보와 다양한 정책을 지속해서 제공하겠다“면서 ”소상공인과 함께 혁신을 이뤄나갈 역량 있는 기술보유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