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아열대 채소···"농가 소득에 새바람"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1-07-06 10:58
아열대 채소 25개 품목 생산, 천연 인슐린 '여주' 인기 만점

아열대 채소 여주.[사진=홍성군제공]

충남 홍성군은 기후변화에 따른 재배 품목 다변화를 통해 농가 소득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나섰다.

군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재배되던 아열대 채소 여주, 차요테, 오크라, 인디언 시금치 등 25개 품목을 장곡면 소재의 한 농장에서 16년째 생산하고 있으며, 보온시설 등을 설치하여 안정적 공급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온난화로 인해 아열대 채소재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외국인 거주자 증가에 따른 수요가 늘면서 아열대 채소는 경쟁력 있는 새로운 품목으로 부상했다.

특히 천연 인슐린이라고 불리는 여주는 특유의 쓴맛이 있어 쓴 오이라고도 부르는데, 쓴 맛의 원인이 되는 ‘모모르데신’이라는 성분이 간 기능 개선과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에도 효과가 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농장에서는 여주를 6월부터 8월까지 수확하고 연간 약 25t을 생산하며, 주로 수도권과 경상도 부산 지역에 여주를 판매하고 있다.

한은석 농업정책과장은 “변화하는 기후에 따라 재배 품목이 점차 바뀌고 있으며, 변화를 따라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 “아열대 채소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농산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