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이 글로벌 완성차 업체인 미국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4년 연속 품질우수상을 받으며 전장부품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6일 LG이노텍에 따르면 회사는 GM의 ‘2020 품질우수상’을 받았다.

품질우수상은 GM이 매년 품질 결함 ‘제로’ 수준의 엄격한 기준을 만족시킨 협력사에만 수여하는 상이다. 완성차에 장착되는 부품을 완벽한 품질로 공급해야만 이 상을 받을 수 있다.

LG이노텍은 2010년부터 GM에 DC-DC(직류-직류) 컨버터, 전기차 충전용 통신 컨트롤러(EVCC) 등 전기차용 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며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아왔다.

DC-DC 컨버터는 배터리에서 나오는 고압의 직류 전력을 차량 내부 장치에 적합한 저압 직류로 바꿔주는 부품이다. EVCC는 전기차와 충전 기기 간에 충전 상태, 사용자, 요금 등의 정보를 주고받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번 품질우수상은 LG이노텍이 GM으로부터 받은 다섯 번째 상이다. LG이노텍은 지난 2010년 GM에 첫 공급 이후 2015년과 2017~2020년 등 총 5회에 걸쳐 품질우수상을 받았다.

자동차 전장부품은 탑승자 및 보행자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기 때문에 품질 관리가 매우 엄격하다. 특히 GM은 글로벌 톱(Top) 완성차 업체로 품질 관리 기준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이노텍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전장부품의 글로벌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자평이다. 회사는 올해 안정된 품질을 바탕으로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중심으로 변화하는 차세대 전장부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아울러 전장부품사업 체질을 강화해 수익성을 적극 개선하고, 고객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해 글로벌 전장부품 시장에서의 입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이노텍 직원이 GM에 공급 중인 EVCC(왼쪽 제품)와 DC-DC 컨버터(오른쪽 제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LG이노텍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