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LG사이언스파크서 중기부와 간담회 진행
LG전자가 2‧3차 협력사가 제때 물품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상생결제 시스템 확산에 나선다.

LG전자는 2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상생 결제 우수기업으로서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상생결제를 확산시킨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에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 배두용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 LG전자 협력사 4곳의 대표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올해 초 상생결제시스템을 확산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으로부터 ‘상생결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상생 결제 시스템은 대기업이 1차 협력사에 지급한 물품 대금이 2‧3차 협력사까지 이어지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며 1차 이하 협력사가 결제일에 현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 2‧3차 협력사가 결제일 이전에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물품 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어 유용하다.

LG전자는 2015년 이 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2차 이하 협력사가 직접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1차 협력사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시스템을 도입한 협력사에는 정기 평가에서 가점을 부여해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으며 협력사가 LG전자 상생 협력 펀드에 가입하기 위한 조건에 상생결제 실적을 반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상생을 위해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자금 지원,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을 5대 추진 과제로 정하고, 협력사에 지속적인 지원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공급망관리) 경영센터장 전무는 “상생 결제를 확산시켜 협력사가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협력사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 결제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협력사 대표들과 이시용 전무(오른쪽에서 네 번째)가 4월 28일 열린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