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중소기업 수출 돕는다…무협과 업무협약 체결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7-01 14:52
대한항공이 중소기업들의 수출 환경 개선을 위해 항공 운송 지원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항공운송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이관섭 무협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대한항공은 중소·중견 기업들의 물류난 해소를 위해 연말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행 화물기편에 중소기업 전용 공급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무협과 수출기업들의 신규사업을 지속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출이 어려워진 기업들을 위해 B777F, B747-8F 등 대형 신기재 중심으로 구성된 화물기단의 가동률을 높이고 있다. 또 화물 전용 여객기, 카고 시트백 등을 활용해 물류 수송에 나서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물류 수송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항공 화물 공급을 확대해 수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오른쪽)과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중소기업들의 수출 환경 개선을 위한 항공운송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