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1] '원 UI 워치'로 애플워치에 반격... 삼성전자, 구글과 협력 성과 공개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6-29 09:49
올 하반기 차세대 갤럭시워치 위한 UI... 스마트폰과 연동성 강점 갤럭시워치 전용 앱,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CX실장(부사장).[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차세대 스마트워치 사용자환경(UI)을 공개했다. 구글과 스마트워치 플랫폼을 통합한 후 처음으로 공개한 성과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UI를 통해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 2위 자리를 굳히고 애플과의 격차를 좁혀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8일(현지시간)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삼성 갤럭시 버추얼 이벤트'를 열고 독자적이고 일관된 사용자경험(UX)을 제공하는 차세대 스마트워치 UI '원 UI 워치(One UI Watch)'를 공개했다.

구글과 공동 개발 중인 신규 통합 플랫폼에 적용된 원 UI 워치는 올 하반기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공개하는 차세대 갤럭시워치에 최초로 탑재된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신규 통합 플랫폼을 이용하는 다른 제조사와 차별화된 스마트워치를 만들 계획이다.

 

원 UI 워치.[사진=삼성전자 제공]

원 UI 워치는 완전히 새로운 갤럭시워치 경험을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스마트폰과의 연결성을 꼽을 수 있다. 이용자가 갤럭시워치와 호환되는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갤럭시워치에도 관련 앱이 자동으로 다운로드된다.

스마트폰이나 갤럭시워치 중 하나의 기기에서 앱 설정을 변경하면 연결된 다른 기기에서도 설정이 바로 변경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시계 앱에서 위치를 뉴욕에서 서울로 바꾸면 갤럭시워치에 표시되는 시간도 서울 시간으로 변경된다. 갤럭시워치에서 전화나 메시지를 차단하면 별도의 설정을 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에서 자동 차단된다.

 

원 UI 워치.[사진=삼성전자 제공]


또한 아디다스러닝, 스포티파이, 유튜브뮤직 등 갤럭시워치용으로 개발된 다양한 서드파티(제3자)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개선된 '워치 페이스 디자인 도구'도 함께 공개했다.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인 디자인 도구를 활용하면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은 더 쉽고 빠르게 이용자가 원하는 맞춤형 스마트워치 페이스를 설계할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원 UI 워치는 올해 8월 출시하는 갤럭시워치4에 탑재될 예정이다. 갤럭시워치4는 갤럭시워치 액티브2의 후속 모델로, 40mm 또는 44mm 크기와 5ATM의 방수(수심 50m에서 10분), MIL-STD 810G 규격(미국 육군 인증)의 내구성, GPS와 고릴라글라스 DX+ 등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색상은 블랙, 실버, 짙은 녹색, 로즈 골드 등 네 가지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원 UI 워치와 갤럭시워치4를 앞세워 올 하반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애플워치7(가칭)과 경쟁하고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스마트워치 시장 점유율은 애플(33.5%), 화웨이(8.4%), 삼성전자(8.0%) 순이었으나,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의 점유율이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고 원 UI 워치와 신규 통합 플랫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삼성전자가 10%대 점유율을 회복하며 2위 자리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CX실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바일 혁신에 대한 오랜 전문성과 개방형 에코시스템 기반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웨어러블 기기의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고자 한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스마트워치 경험과 갤럭시 에코시스템의 편리함을 더욱 풍부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UI 워치.[사진=삼성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