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업계, 기존 고객에게도 ’연 20%‘ 이하 금리 인하 적용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6-24 12:02

[사진=아주경제 DB]

카드, 캐피탈 등 여신업체의 고금리 상품을 이용 중인 전 고객이 금리 인하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업계가 기존 고객에 대한 대출 최고금리도 연 20% 이하로 내리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약 1166억원 규모의 이자 부담 경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신금융협회는 내달 7일부터 이 같은 조치를 실시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원칙적으로 최고금리 인하는 기존 거래고객에게도 적용되는 의무사항은 아니다. 그러나 금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카드업계는 246만7000명에게 816억원의 금리 인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캐피탈은 17만5000명에 350억원 규모다. 이를 합산하면 264만명, 1167억원에 이른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기존 고객은) 별도 신청절차 없이도 인하된 금리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중금리 대출 활성화 등 서민들의 금융서비스 지원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