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폐페트·섬유 100% 재활용 기술 확보...미국 루프사 지분 10% 인수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23 18:00
SK종합화학이 오염된 폐페트병, 폐섬유를 100% 재활용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SK종합화학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강화를 위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북미 루프인더스트리사에 총 5650만 달러(약 630억원)를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통해 SK종합화학은 루프사가 보유한 혁신 기술인 해중합(解重合) 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사업화를 위한 아시아 지역 내 재활용 페트(r-PET) 생산·판매 독점권도 갖게 된다.

루프사는 해중합 기술 특허를 보유한 나스닥 상장사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캐나다 및 유럽에 재생 페트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루프사가 보유한 해중합 기술은 저급으로 재활용되는 오염된 페트병이나 전량 소각이 불가피한 폴리에스터 폐섬유를 저온에서 화학적으로 분해한다.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신제품과 동일한 품질로 100% 재활용할 수 있다.

SK종합화학과 루프사는 향후 아시아 지역에 재생 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사는 내년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2023년 내 국내에 연산 8만4000톤(t) 규모의 폐페트를 처리할 수 있는 공장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다.

나아가 양사는 2030년까지 한국 등 아시아지역 내 총 4곳에 재생 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입지는 향후 논의해 확정한다.

양사는 투자가 완료되면 아시아 지역에서만 연간 40만t 이상의 폐페트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연간 발생하는 폐 페트병의 총량인 30만톤을 모두 재활용하고도 남는 규모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 “전세계 국가들의 친환경 정책이 강화되고, 글로벌 기업들의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미 프리미엄이 형성된 고품질 재생 페트 시장은 앞으로도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왼쪽)과 다니엘 솔로미타 루프인더스트리 대표가 23일 열린 '루프사 지분투자 및 해중압기술 확보 등 목적의 양사 간 전략적 투자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종합화학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