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 시작...'전국 최초'

(김포)강대웅·차우열 기자입력 : 2021-06-18 19:26
정하영 김포시장 “에너지 신사업을 적극 추진… 전기차 특화도시 조성” 강조

김포시는 18일 총 10억의 예산을 투입, 전국 최초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사진=김포시 제공]

김포시는 18일 총 10억의 예산을 투입, 전국 최초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선진버스㈜, ㈜피엠그로우와 함께 ‘에너지보급 신사업 ESS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공모’에 선정됐으며 국비 2억5000만원, 시비 2억5000만원, ㈜피엠그로우에서 5억원 등 모두 10억원이 투입된다.

또 선진버스(주)는 배터리와 설치장소를 제공함에 따라 시는 전국 최초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이 수행됐다.

이날 맺은 협약에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구축을 위한 행정 지원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제작 및 설치·운영 △ESS 활용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 △전기승합차 사용 후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 및 장소 제공 등이 담겼다.

따라서 시와 선진버스㈜, ㈜피엠그로우는 ESS에 수집되는 데이터 및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동 드레일러형 ESS 제작, 전기공사 없이 수배전 용량이 부족한 건물의 전력수요 해결 등 다양한 산업분야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의한 대기환경 오염은 감소가 예상되지만 향후 전기차 노후화에 따른 사용 후 배터리 처리가 새로운 문제로 부각될 것을 염려했다. 이에 사용 후 배터리의 문제를 친환경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하고 전기차 충전 등에 활용해 에너지 선순환 선도도시의 기틀을 마련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정하영 시장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사용 후 배터리 활용방안을 선제적으로 모색할 것”이라면서 “시민의 편의를 위한 이동형 전기차 충전시설 등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 보급과 에너지 재순환을 통한 에너지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전기차 특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